뉴스

5점 차 뒤집은 '무서운 뒷심'…LG, 삼성 꺾고 단독 2위

5점 차 뒤집은 '무서운 뒷심'…LG, 삼성 꺾고 단독 2위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6.28 07:36 수정 2021.06.28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LG가 삼성을 꺾고 단독 2위에 올랐습니다. 무서운 뒷심으로 5점 차를 뒤집어 역전승을 따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LG는 선발 정찬헌이 2회를 버티지 못하고 무너지는 등 4회까지 5대 0으로 끌려갔습니다.

타선은 삼성 선발 뷰캐넌에게 6회까지 한 점만 뽑는데 그쳤는데, 뷰캐넌이 7회 물러나자 본격적으로 추격에 나섰습니다.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든 투아웃 만루 기회에서 채은성이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만루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기세가 오른 LG는 8회 신인 이영빈이 데뷔 첫 홈런을 역전 투런 아치로 장식했고, 김현수가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LG는 삼성을 9대 5로 제압하고 공동 2위에서 단독 2위가 됐습니다.

선두 KT는 한화에 11대 1 대승을 거두고 4연승을 달렸습니다.

2대 0으로 앞선 6회 허도환의 데뷔 첫 만루 홈런 등 한 이닝에 8점을 뽑는 엄청난 화력을 자랑했습니다.

최하위 한화는 8연패 늪에 빠졌습니다.

키움은 9회 말 김혜성의 끝내기 안타로 KIA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고, NC도 9회 말 박석민의 끝내기 안타로 SSG를 누르고 2연승 했습니다.

롯데와 두산의 잠실 경기는 롯데가 2대 0으로 뒤진 7회 3점을 뽑아 역전했는데, 강한 비로 일시 중단이 결정돼 10월 7일 재개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