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플라스틱 사용 줄여라"…김 · 과자 트레이 안녕

"플라스틱 사용 줄여라"…김 · 과자 트레이 안녕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1.06.26 20:23 수정 2021.06.26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과자나 김 같은 제품은 부스러지지 말라고 플라스틱 용기에 담는 경우가 많죠. 요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움직임이 커지면서 제품도 지키고 환경도 지키는 새로운 포장법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의 한 조미김 생산공장입니다.

구워지고, 조미된 김이 잘린 뒤 투명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 포장되는데, 최근 한쪽 생산라인에서는 이 용기를 제거한 김 생산에 들어갔습니다.

9등분 됐던 김은 8등분으로, 길쭉하게 잘립니다.

[허재웅/조미김 회사 생산팀 : 잘라요. 2 곱하기 4로 포장지나 박스에 맞춰서 김 절단 사이즈를 기획을 한 건데‥]

[이렇게 뜯어도 안 부서져요.]

이 김 생산공장에서는 하루 100만 봉의 김을 생산하는데요.

플라스틱 트레이를 제거한 이 포장지를 쓰면 하루 1톤의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습니다.

[박종수/조미김 회사 차장 : 고객분들의 반응이 많이 좋았고, 후속제품 낼 때 트레이 없는 부분을 (반영해) 달라는 요구사항이 좀 있었고요.]

국내 조미김의 플라스틱 용기를 다 없애면, 연간 3천 톤 넘게 플라스틱 사용이 줄어듭니다.

환경 보호가 화두로 떠오르고 기업 평가에 ESG가 중시되면서 식품·제과업계들은 플라스틱 용기를 없애기 위한 연구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정윤희/서울 영등포구 : 플라스틱은 분해되지도 않고 결국은 우리 후손들이 계속 살아갈 이 땅에 쓰레기가 계속 쌓이고….]

과자업체들은 제품이 부스러지지 않으면서도 플라스틱 용기를 없앨 친환경 포장을 개발해 연내에 출시할 계획입니다.

간편식 업체도 올 연말까지 종이 대체재 사용을 추진 중입니다.

친환경 소재를 쓰면 원가와 인건비가 2~3배 높아지지만, 불필요한 플라스틱을 줄여 소비자들의 마음을 얻으려는 시도는 더 확산할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VJ : 박현우, 화면제공 : 롯데중앙연구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