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 세계 '델타 변이' 유행 속 해외 유입 확진자 급증

전 세계 '델타 변이' 유행 속 해외 유입 확진자 급증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06.26 11:33 수정 2021.06.26 1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 세계 델타 변이 유행 속 해외 유입 확진자 급증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의 해외 유입 확진자 수가 급증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 델타 변이의 국내 유입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는 만큼 델타 변이 확산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국내 델타 변이 감염자는 지난 19일 기준 190명이지만 이들과 역학적 관계가 확인된 66명까지 합치면 모두 256명으로 추정됩니다.

델타 변이는 주요 변이인 '알파형'과 기타 변이인 '엡실론형'의 변이 부위가 함께 나타나는 유형으로, 빠르게 번지는 알파형보다도 전파력이 1.6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6일) 0시 기준 해외 유입 확진자 수가 57명으로,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두 번째로 많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7월 25일, 86명 이후 336일 만에 최다 기록입니다.

신규 57명의 유입 추정 국가는 인도네시아와 우즈베키스탄이 각 1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필리핀 6명, 캄보디아 4명, 러시아·몽골 각 3명, 카자흐스탄·태국·프랑스·미국·알제리 각 1명입니다.

최근 1주일 동안 해외 유입 확진자 수를 보면 하루 평균 42.3명꼴로 나와서 직전 주의 하루 평균 26.6명보다 15.7명 늘었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가 증가한 것은 국가별로 조금씩 많아지는 데 더해 인도네시아발 입국자 가운데 양성 판정을 받는 사람이 대폭 늘어난 데 따른 영향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 당국은 입국 검역과 지역사회 감시를 더욱 강화해 델타 변이의 국내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방역 당국은 현재 델타 변이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현재 인도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입국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간 시설에서 격리하고 이후 7일간은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도록 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