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개발 지역 인근 맹지도 샀다…靑 반부패비서관 투기 논란

개발 지역 인근 맹지도 샀다…靑 반부패비서관 투기 논란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06.26 10:33 수정 2021.06.26 13: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개발 지역 인근 맹지도 샀다…靑 반부패비서관 투기 논란
지난 3월 임명된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39억 2천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이 가운데 부동산 재산이 91억 2천만 원, 금융 채무가 56억 2천만 원입니다.

부동산 재산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 14억 5천만 원과 서울 강서구 마곡동 상가 2채 65억 5천만 원, 그리고 경기도 광주 송정동 근린생활시설 8억 3천만 원 등으로, 상당 부분 대출로 매입자금을 마련한 것으로 보입니다.

4천900만 원 상당의 경기도 광주 송정동 임야도 2017년 매입해 보유하고 있는데 이 토지는 도로가 연결돼 있지 않은 '맹지'지만, 경기 광주 송정지구 개발로 신축되고 있는 아파트·빌라 단지와 인접해있습니다.

청와대는 김 비서관 임명 20일 전인 3월 11일 비서관급 이상을 대상으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벌여 투기 의심 거래가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 비서관은 당시 임명 전이어서 조사 대상은 아니었지만 부동산 민심이 악화한 상황에서 인사 검증이 철저히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부동산 투자가 이뤄진 것은 김 비서관이 변호사로 일하던 시점"이라며 "공직에 들어오면서 오피스텔을 처분했고 나머지 부동산에 대해서는 처분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