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수가 수업 중 노골적으로 성적 묘사" "문학작품 토론일 뿐"

"교수가 수업 중 노골적으로 성적 묘사" "문학작품 토론일 뿐"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6.25 1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교수가 수업 중 노골적으로 성적 묘사" "문학작품 토론일 뿐"
한국외대 외국인 교수가 수업시간에 성적 불쾌감을 주는 발언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학교 성평등센터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25일 한국외대와 총학생회에 따르면 이 학교 서양어대학 A 교수는 지난해 2학기 회화·작문 수업에서 성폭행 관련 내용을 담은 교재를 학생들에게 읽도록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여성 인물이 생리를 경험하는 장면을 두고 몇몇 여학생들에게 "이렇게 피를 많이 흘리는 게 가능한가"라고 질문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A 교수는 이전 수업시간에도 성폭력·성매매·성도착자 등을 소재로 한 작품의 노골적인 성적 묘사를 모두 읽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총학생회는 성명서를 내고 "특정 국가 문학에서 불가피하게 마주할 수밖에 없는 소재라고 하더라도 성적인 묘사를 필요 이상으로 자세히 다루며 학생들에게 개인적인 경험에 대해 질문을 하는 것은 정당화할 수 없는 교수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지난 2월과 3월 학생들로부터 2차례 신고를 접수한 학내 성평등센터 측은 A 교수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A 교수는 성희롱 문제 제기에 대해 "수업시간에 문학작품을 토론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교수는 4년 전부터 조교들에게 어린이집 예약, 출입국관리소 동행, 은행 업무 등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탭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