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현재까지 플로리다 건물 붕괴 한국인 피해 접수 없어"

외교부 "현재까지 플로리다 건물 붕괴 한국인 피해 접수 없어"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6.25 11:54 수정 2021.06.25 14: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현재까지 플로리다 건물 붕괴 한국인 피해 접수 없어"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24일(현지시간) 발생한 고층 아파트 건물이 붕괴한 사고로 현지에 체류 중인 교민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25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고와 관련해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 상황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관할공관에서 해당 사고 발생 상황을 공지하고 우리 국민을 포함해 재미 동포분들이 사고 현장 인근으로 접근하지 않도록 주의를 환기하는 공지를 했다"며 "추가로 혹시 있을지 모를 피해 상황도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이애미 12층 아파트 붕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앞서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현지시간으로 24일 오전 1시 30분쯤 해변에 자리한 12층 고급아파트가 무너졌습니다.

붕괴 당시 이 아파트 내 몇 명이 있었는지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지만, 주민 99명 소재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들 모두가 참사가 벌어졌을 때 아파트에 있었는지는 불분명한 상태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