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 SICA 정상회의…"친환경 · 디지털 협력 파트너"

한 · SICA 정상회의…"친환경 · 디지털 협력 파트너"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6.25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 · SICA 정상회의…"친환경 · 디지털 협력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중미통합체제, SICA 회원국 8개 나라 정상 등과 화상 정상회의를 갖고 양측의 포괄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SICA는 중미 지역 통합과 발전을 목표로 지난 1991년 발족한 지역기구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벨리즈, 도미니카공화국 등 8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삿말에서 "한국과 SICA는 코로나 위기에서도 방역 물품과 경험을 나누며 연대와 협력을 실천했다"며 "한국과 SICA 간 포용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인적 교류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SICA 협력기금 재조성 추진, 양자 공적개발원조 확대 등을 통해 SICA 지역의 경제사회 안정 등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한-중미통합체제(SICA) 정상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고, SICA 회원국 정상들은 남북·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 필요성에 공감하며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했습니다.

양측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의 결과를 담아 새로운 협력 비전을 제시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한·SICA 정상회의 개최는 지난 2010년 이후 11년만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중남미 지역 다자 정상회의입니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우리의 외교 외연을 중남미 지역으로 확장하고 SICA 회원국들과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중미 시장에 우리 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