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내 금리 인상" 공식화…두 차례 이상 인상 가능성도

"연내 금리 인상" 공식화…두 차례 이상 인상 가능성도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1.06.25 07:30 수정 2021.06.25 09: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 기준금리를 인상하겠다는 신호를 여러 차례 내비쳤던 한국은행이 올해 안으로 인상 시기를 못 박았습니다. 올해는 완화 정책으로 가계 부채는 늘고 자산 가격은 급등해 정상화를 해야 한다는 건데, 두 차례 이상 인상할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화강윤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경제위기 속에 연 1.25%이던 기준금리는 두 차례 인하를 거쳐 사상 최저 수준인 0.5%를 1년 넘게 이어왔습니다.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을 여러 차례 시사해온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시점을 '연내'로 콕 집어 밝혔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연내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야겠다.]

경제 상황이 나아졌으니 이례적인 저금리를 적절한 수준으로 되돌리겠다는 겁니다.

저금리로 가계 부채가 크게 늘어난 반면, 이 돈이 가상화폐나 주식, 부동산 같은 자산 시장으로 쏠리다 보니 안정시킬 필요성이 커졌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금리를 한두 번 올려도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며 2번 이상 올릴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금융시장에서는 올 4분기와 내년 1분기 각각 0.25%씩 두 번 올릴 가능성이 거론됐는데, 더 빨라질 수도 있단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이 총재는 다만 금리 인상 여부는 경기 회복세와 물가 상황,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정도에 달렸다고 단서를 달아 여름 방역 상황이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