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5살 박성민 벼락 승진"…"어느 날 오신 분 아냐"

"25살 박성민 벼락 승진"…"어느 날 오신 분 아냐"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6.24 21:07 수정 2021.06.24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1급 청년비서관에 25살 대학생인 박성민 전 민주당 최고위원이 임명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이런저런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낙하산 인사다, 청년들이 박탈감 느낀다는 야당 주장에 대해, 김부겸 국무총리는 '그냥 어느 날 온 분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박성민 신임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도마에 올렸습니다.

[허은아/국민의힘 의원 : 청년들은 이 인사가 공정하지 못했다고 상대적인 박탈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초고위 공무원으로 벼락 승진을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박 비서관이 당 대변인과 최고위원을 거치며 정치 경력을 쌓았고, 청년의 목소리를 전달할 창구가 필요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그냥 어느 날 오신 분은 아니죠. 나름대로 정치권에서 훈련을 받은….]

유튜버 '공부의신' 강성태 씨는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 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공부의 신 가운데 이분이 최고인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국회 관계자들의 익명 SNS 게시판에는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좌절시킨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여권은 박 비서관을 엄호하면서도 신중하게 대응하자는 분위기입니다.

대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발탁 자체는 긍정 평가한다"면서도 "공정성 우려가 있으니 박 비서관이 실력으로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젊은 목소리를 듣자는 취지의 청년비서관 인선에 25살이라는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는 반론도 나왔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청년대표는 SNS에 "젊은 정치인을 나이로 공격하는 행태는 저열하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