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동물도 그런 짓 안 해"…두 딸 200차례 성폭행한 父

[Pick] "동물도 그런 짓 안 해"…두 딸 200차례 성폭행한 父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1.06.24 16:57 수정 2021.06.24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주지법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미성년자인 친딸 2명을 약 200차례 성폭행한 40대 남성에 대한 재판이 열렸습니다.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48살 A 씨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 씨는 2012년 9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약 9년 동안 제주시 내 주거지 등에서 두 딸을 200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주로 둘째 딸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으며, 딸이 반항하면 "네 언니까지 부르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2007년 이혼한 뒤 두 딸을 혼자 키워왔으며, 위 범행 사실은 딸의 일기장에 기재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4살 의붓아들이 10살 친딸 성폭행
이날 재판에서 A 씨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검찰의 공소 사실 낭독이 끝난 후 장 부장판사는 "아버지가 딸의 인생을 망쳐놨다. 동물도 그런 짓은 하지 않는다"며 "그런데도 큰딸은 교도소에 있는 아버지를 위해 돈까지 부쳐줬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A 씨와 변호인 측은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재판부는 A 씨와 피해자 간 합의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 오는 8월 12일에 결심공판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