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은 총재, 기준금리 인상 예고…"연내 늦지 않은 시점"

한은 총재, 기준금리 인상 예고…"연내 늦지 않은 시점"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6.24 10:17 수정 2021.06.24 1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은 총재, 기준금리 인상 예고…"연내 늦지 않은 시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오늘(24일) '연내' 시점을 못박아서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했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가 지난 11일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현재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한 언급과 비교하면 '향후 적절한 시점'을 구체적으로 '연내'라고 못 박았습니다.

앞서 지난달 27일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인상 여부는 결국 경제 상황의 전개에 달려 있다"고 말할 때에도 역시 인상 시점을 연내로 한정하지는 않았습니다.

결국 오늘 이 총재는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라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시장에 전달한 셈입니다.

그는 오늘 "경기회복이 빨라진데 맞춰 금리조정할 필요성이 있다", "금융불균형이 누적돼 통화정책 조정 필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등의 발언도 했습니다.

지난달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회의 과정에서 상당수 위원들이 현재 이례적으로 완화적인 통화정책과 낮은 기준금리를 점진적으로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한은 안팎에서는 오는 10월 0.25%포인트 인상이 단행되고 내년 1월 또는 2월에 추가로 0.25%포인트 인상이 뒤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