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친구 아파트 놀이터에 가도 되나요?"…찢긴 5살 동심

[뉴스딱] "친구 아파트 놀이터에 가도 되나요?"…찢긴 5살 동심

SBS 뉴스

작성 2021.06.23 08:16 수정 2021.06.23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치원생들이 붙인 종이 포스터가 갈기갈기 찢긴 채 발견돼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SNS에 올라와서 눈길을 끈 사진인데요. 한 아파트단지에 붙은 5살 유치원생들의 포스터입니다.

삐뚤빼뚤한 글씨로 아파트단지 안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느냐고 허락을 구하는 내용이 쓰여져 있습니다.

아래쪽에는 투표를 할 수 있도록 찬성, 반대 칸도 나눠져 있고요.

모퉁이에는 유치원 선생님이 쓴 것으로 보이는데요, 유치원에서 마을에 대해서 배우고 있다며 언제 이용할 예정인지 안내와 함께 21일 수거 예정이라는 글이 적혀 있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보시는 것처럼 포스터가 갈기갈기 찢겨져서 바닥에 버려진 채 발견됐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수거 예정이라고 밝혔는데도 저랬어야 했나, 동심을 찢어버렸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파트 주민이 우선인 것이 당연하다, 아이들 소음이 시끄럽게 느껴질 수도 있다라는 등의 의견들도 나왔다고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