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집권당 개입했다면 불법사찰"…與 "검증받으라"

尹 "집권당 개입했다면 불법사찰"…與 "검증받으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6.22 19:59 수정 2021.06.23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윤석열 X 파일에 대해서 그동안 침묵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출처불명의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라면서 만약 집권당이 개입했다면 불법 사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여당은 당당하게 검증받으라고 맞받았습니다.

오늘(22일) 첫 소식, 박원경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어제까지만 해도 '윤석열 X 파일'에 대응하지 않겠단 뜻을 밝혔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오늘 오후 대변인을 통해 '출처불명 괴문서에 대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기자들에게 배포했습니다.

자신은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과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괴문서를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강한 어조로 주장했습니다.

대선 출마 선언이 임박한 상황에서, 무대응으로는 논란의 확산을 막기 어렵단 판단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앞으로 어떤 문건이 나오든 근거가 없거나 아니면 불법 사찰의 결과물일 수 있다고 미리 못을 박아두는 측면도 있어 보입니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원래 스타일대로 정면돌파하자고 윤 전 총장에게 조언했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정당한 의혹 제기까지 불법 사찰로 몰고 있다며 당당히 검증받으라고 맞받았고 이재명 경기지사도 자신의 경험을 끌어들이며 거들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유사한 경험을 많이 한 사람 입장에서 조언을 한번 드린다면, 정치인은 발가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대해서 답해야 합니다.]

국민의힘은 일단 엄호하는 쪽입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정치 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깁니다. 울산시장 선거 때도 그런 방식으로 선거 공작을 하더니….]

윤 전 총장은 이달 내로 이뤄질 출마 선언에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구체적 반박도 내놓을 걸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박정삼)    

▶ ①尹 ②부인 ③장모 의혹 X-파일, 실체는? 누가 작성?
▶ '주가 조작'에 발끈한 윤석열…수사하겠다는 검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