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김여정, 美 '흥미로운 신호' 발언에 "잘못된 기대"

북한 김여정, 美 '흥미로운 신호' 발언에 "잘못된 기대"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6.22 12:11 수정 2021.06.22 1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김여정, 美 흥미로운 신호 발언에 "잘못된 기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오늘(22일)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오늘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어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 시간으로 그제(20일)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김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한 대미 메시지와 관련,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