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욕증시, '연준발 충격'서 회복…다우지수 1.8% 상승

뉴욕증시, '연준발 충격'서 회복…다우지수 1.8% 상승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06.22 0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인상 예고에 휘청거렸던 뉴욕증시가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현지시간 21일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86.89포인트(1.76%) 오른 33,876.97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8.34포인트(1.40%) 오른 4,224.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1.10포인트(0.79%) 오른 14,141.48에 각각 장을 마감했습니다.

지난주에 작년 10월 말 이후 최악의 한 주를 보낸 다우 지수는 월요일인 이날 3월5일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에너지, 항공, 여행, 금융 등 지난주 하락장을 주도했던 경기순환주들이 일제히 반등했습니다.

연준이 지난 16일 종료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인상 전망을 '2023년 두 차례'로 앞당긴 데 따른 충격파가 시장에서 거의 소화된 것으로 보입니다.

투자자들은 예상보다 빠른 고성장과 고물가가 시장 전반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주식시장에 낙관적 태도를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습니다.

반면 시장이 미래 전망에 대한 뚜렷한 확신 없이 연준의 '입'과 금리 전망 변경에 과도하게 반응한다는 점에서 당분간 변동성이 큰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날 나스닥의 경우 아마존, 테슬라, 엔비디아, 넷플릭스 등 대형 기술주들의 소폭 하락으로 다우와 S&P 500 지수보다는 오름폭이 제한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