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현진 "문준용, 정부 지원금 심사에서 대면 인터뷰"

배현진 "문준용, 정부 지원금 심사에서 대면 인터뷰"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21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현진 "문준용, 정부 지원금 심사에서 대면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 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의 지원금 6천900만 원 대상에 선정되는 과정에서 자신의 신분이 공개되는 온라인 면접을 치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은 오늘(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거론하며 "준용 씨가 면접 과정에서 대면 인터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배 최고위원은 "준용 씨가 밝힌 대로 102건 신청자 가운데 2차 인터뷰 대상 33명이 확정됐다"며 "이 중 30명이 온라인 영상 인터뷰를 15분간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 심사위원은 일반 기업 부장, 문화재단 프로듀서, 연구실 상임위원 등 민간 문화예술계 사람들"이라며 "이들이 아무런 압박 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국민들은 의아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준용 씨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해당 사업에서 6천900만 원 지원금에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준용 씨가 이같이 밝힌 것은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을 신청해 서울시에서 1천40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은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불거진 점을 염두에 뒀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