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무성 "장성철 '윤석열 X파일' 의혹 제기, 나와 무관"

김무성 "장성철 '윤석열 X파일' 의혹 제기, 나와 무관"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6.20 2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무성 "장성철 윤석열 X파일 의혹 제기, 나와 무관"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한 의혹이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제기한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에 대해 최근 왕래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장 소장이 X파일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일각에서 배후설이 제기되자 이를 반박한 것입니다.

김 의원은 오늘(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장 소장은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 없이 TV로 소식을 접하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건은 자신과 전혀 관련이 없으니 오해와 억측이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장 소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무성 전 대표는 2018년 3월 보좌관을 그만둔 후 교류가 없다"고 밝히고 "자신과 연관시키지 말아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