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캄보디아 특급' 피아비, 프로 첫 우승 감격

'캄보디아 특급' 피아비, 프로 첫 우승 감격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6.20 20:48 수정 2021.06.20 2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제결혼으로 한국에 와 아마추어 당구를 평정했던 캄보디아 출신 스롱 피아비 선수가 또 하나의 '코리안 드림'을 이뤘습니다.

프로 데뷔 두 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습니다.

피아비는 결승전에서 '포켓볼 여제'로 불렸던 김가영에게 먼저 1세트를 내준 뒤 역전극을 썼습니다.

2세트 중반 6연속 득점으로 분위기를 바꿨고요, 3세트 패배 위기에서 이 과감한 뱅크샷으로 승부를 뒤집은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결국 3대 1 승리로 프로 무대 첫 우승을 확정한 순간, 피아비는 눈물을 글썽이며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 : 우승, 꿈 꾼 것 같아요. 여보, 내가 우승했어요. 아빠 엄마 나 우승했어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