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텔 할인 · 입장료 공짜…'백신 마케팅' 봇물

호텔 할인 · 입장료 공짜…'백신 마케팅' 봇물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6.20 20:40 수정 2021.06.20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일상이 돌아올 거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데요. 정부와 지자체는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또 코로나로 힘들었던 레저업계는 고객들을 다시 끌어모으기 위해서 백신 접종자에 대한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백신 마케팅에 가장 적극적인 것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호텔 업계입니다.

백신을 접종한 경우 호텔 뷔페나 객실을 예약할 때 할인 혜택을 줍니다.

한 호텔에서는 객실을 예약한 백신 접종자에게 100원에 조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내놨습니다.

[접종 완료 확인해주셔서 (조식) 100원에 이용하실 수 있으시고요.]

[김인수/호텔 이용객 : 조식은 따로 잘 챙겨 먹는 편은 아닌데, 백신을 빨리 맞게끔 지향하는 그런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신수진/호텔 담당자 :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 지속됐었는데, 저희도 고객분들이 일상으로 하루라도 빨리 복귀하실 수 있도록 작은 기여라도 할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거리두기 강화로 타격을 입었던 외식 업계도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한 할인 이벤트로 고객 잡기에 나섰습니다.

한 패스트푸드점에서는 접종 확인증을 보여주면 음식값을 30% 깎아줍니다.

[접종 확인서 확인되셨고요. 30% 할인되셔서 6,200원입니다.]

[박선애/패스트푸드점 이용객 : 이런 (할인) 혜택까지 받게 되니까, 한 번 올 거 두 번 오고 그렇게 되겠죠.]

영화관에서도 접종자에게 반값 할인을 해주고, 항공 업계에서는 비상구 좌석을 무료로 배정하는 등 백신 맞은 사람들을 우대합니다.

정부도 휴양림과 체험시설 등의 입장료를 면제하거나 할인해주는 상품 개발에 나섰습니다.

충남 서천, 전남 해남 등의 지자체는 백신을 접종한 관광객에게 단체 여행 상품이나 관광 명소 입장료를 할인해주는 등 지역 관광 활성화의 기회로 삼기도 합니다.

다양한 백신 마케팅이 접종 속도를 올리는 동시에 내수 회복에 도움을 줄지 기대됩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VJ : 정민구·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