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신 맞았다는데…우간다 올림픽 선수단서 1명 확진

백신 맞았다는데…우간다 올림픽 선수단서 1명 확진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6.20 20:36 수정 2021.06.20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도쿄올림픽을 한 달여 앞두고 외국 선수단이 하나둘 일본에 들어오고 있는데, 어제(19일) 도착한 우간다 대표팀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처음 나왔습니다. 출국 전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 우간다 대표 선수와 코치 9명은 어제 오후 도쿄 나리타 공항으로 일본에 들어왔습니다.

우간다 현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회 접종을 마쳤고, 출국 전 72시간 이내의 PCR 검사에서도 모두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아 확인서를 제출한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1명이 나리타 공항 검역에서 코로나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타액 항원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PCR 검사를 실시했더니, 감염돼 있었던 것입니다.

외국 선수단의 일본 입국은 지난 1일 호주에 이어 우간다가 두 번째인데,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도쿄 조직위는 규정에 따라 확진자를 정부 지정 시설에 일단 격리 조치했습니다.

음성이 확인된 나머지 8명은 전세 버스로 오늘 낮 합숙지인 오사카에 도착해 숙소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외국 대표팀 첫 확진자 발생으로 올림픽 코로나 대책에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도쿄 조직위는 올림픽 선수촌 내부를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스가/일본 총리 (지난 17일) : (일본은) 외국 손님들에 대한 감염 대책을 강구할 수 있습니다. 해외로부터의 위험은 상당히 적습니다.]

어제 마이니치 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스가 총리가 역설하는 '안심 안전의 올림픽' 개최는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64%에 달했습니다.

그런데도 일본 정부는 개막식에 한해서는 관중 입장을 2만 명까지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