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변인 사퇴에 'X파일' 재점화…윤석열, 등판 전 시험대

대변인 사퇴에 'X파일' 재점화…윤석열, 등판 전 시험대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1.06.20 20:23 수정 2021.06.20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변인이 일요일 아침 7시에 갑자기 사퇴를 알렸습니다. 대변인을 맡은 지 열흘 만입니다. 여기에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출마 선언 전부터 시험대에 오른 분위기입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이동훈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변인이 오늘(20일) 아침 예고 없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일 시작 열흘만의 전격 사퇴인데 정치권에서는 경질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입니다.

이동훈 대변인 사퇴
이 전 대변인은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확정된 것처럼 말했는데,

[이동훈/윤석열 전 총장 전 대변인 :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제가 받아들여도 될까요? 우리 청취자들이) 네, 그러셔도 될 것 같습니다.]

불과 2시간 뒤 윤 전 총장이 직접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부정하면서 내부 혼선을 노출했습니다.

여기에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야권에서 재점화했습니다.

보수 성향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씨는 윤 전 총장과 부인, 장모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기는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 SNS
그러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진 거라고 비판하면서 최초 주장자인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 해당 파일 공개를, 윤 전 총장에게도 공개 시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새 대변인은 이번 논란에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는 한편으로 광화문 주변 이마빌딩에 사무실을 얻고 본격 등판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아직 공식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논란이 잇따르면서, 윤 전 총장이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정상보, 영상편집 : 김선탁, CG : 정현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