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우간다 올림픽팀 1명 코로나 확진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우간다 올림픽팀 1명 코로나 확진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06.20 10: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우간다 올림픽팀 1명 코로나 확진
도쿄올림픽을 위해 일본에 온 외국 선수단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미리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출발 전 검사에서 음성을 확인하는 등 일본 보건 당국이 제시한 방역 절차를 밟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일본 도착 후 확인됐습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코로나19가 더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어제(19일) 오후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한 우간다 선수단 9명 중 1명이 공항 검역의 일환으로 실시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우간다 선수단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마쳤고, 출발 72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음성 증명서까지 제출한 상태였습니다.

공항에서 확진자를 걸러내기는 했으나 자칫하면 방역망이 뚫릴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사건이라서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높아지는 계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우간다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현지시간 18일 '모든 승객 운송 차량의 운행 금지'를 발표하는 등 봉쇄령을 42일간 강화했습니다.

공항 검역을 통과한 나머지 8명은 전용 버스를 타고 사전 합숙 시설이 있는 오사카부 이즈미사노시로 이동했으며 확진자로 파악된 인물은 일본 정부가 지정하는 시설에 격리됐습니다.

우간다 선수단은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두 번째로 일본에 입국한 나라이며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들은 복싱, 역도, 경영 등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이번 달 1일 호주 여자 소프트볼팀이 대회 참가를 위해 일본에 입국했습니다.   

(사진=교도,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