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에 굴하지 않겠다, 김정은 "대결 빈틈없이 준비"

미국에 굴하지 않겠다, 김정은 "대결 빈틈없이 준비"

"한반도 정세 안정적인 관리"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1.06.18 07:19 수정 2021.06.18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노동당 전원회의를 하고 있는데 여기서 대미관계에 대한 입장이 나왔습니다. 김정은 총비서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면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남주현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노동당 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북한이 어제 3일째 회의에서 대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정은 총비서는 전원회의에서 행한 연설에서 북한의 자주적 발전 이익과 국가 안전을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비서는 특히 "대결에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혀, 미국의 압력에 굴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김 총비서는 "시시각각 변화되는 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당장 도발에 나서기보다는 국제정세를 살피면서 향후 대응방향을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총비서가 새로 출범한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방향을 상세히 분석하고, 향후 대미 관계에서 견지할 전략, 전술적 대응과 활동 방안을 명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5일부터 노동당 전원회의를 계속하고 있는데 "회의는 계속된다"고 전해 전원회의가 오늘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