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AZ 맞은 76만 명, 2차는 화이자…"면역 효과 높아"

AZ 맞은 76만 명, 2차는 화이자…"면역 효과 높아"

유승현 기자 doctoru@sbs.co.kr

작성 2021.06.17 20:10 수정 2021.06.17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백신을 두 차례 맞을 때, 각각 다른 회사의 백신을 맞아도 된다고 보건당국이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두 달 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던 76만 명은 2차 접종에서는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됩니다.

이런 교차 접종의 예방 효과와 안전성까지, 유승현 의학기자가 함께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는 7월 2차 접종 때 화이자로 백신을 바꿔 맞을 대상은 지난 4월 중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입니다.

의원급 종사자와 만성 신장질환자, 방문돌봄 종사자 등 76만 명입니다.

6월 말 들여오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도입이 7월 이후로 밀리면서 물량이 부족해져서입니다.

다만 원하면 같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7월 넷째 주부터나 가능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1차 접종 백신의 접종 간격을 맞춰 교차 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고 결정했습니다.]

영국은 동일 백신이 부족한 경우에만, 독일과 프랑스, 캐나다 등은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에게 다른 백신을 맞히는 것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교차 접종 시 안정성이 검증됐고, 면역력은 더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근거입니다.

영국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순으로 교차 접종했을 경우 같은 백신을 맞았을 때보다 경미한 부작용은 조금 많았지만, 심각한 이상반응은 없었습니다.

독일 연구에서는 교차 접종 때 오히려 전신 이상반응이 낮았습니다.

또 다른 독일 연구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교차 접종이 아스트라제네카 2회 접종보다 면역력이 더 커졌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교차 접종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데, 결과에 따라 교차 적용 범위가 확대될 수도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또 12~17세와 임신부에 대한 접종 여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CG : 정현정) 

▶ 두통에 시야 흐려지면 의심…AZ 접종 연령 높이나
▶ 50대 7월 말, 40대 이하 8월…백신 종류는 미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