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처 없다" 박지성, 故 유상철 조문 관련 악플러 고소

"선처 없다" 박지성, 故 유상철 조문 관련 악플러 고소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6.17 14:12 수정 2021.06.17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선처 없다" 박지성, 故 유상철 조문 관련 악플러 고소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40) JS재단 이사장이 고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에 조문을 가지 못한 것을 놓고 온라인에서 악성 댓글 등을 남긴 누리꾼들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오늘(17일) 경찰에 따르면 박 이사장은 전날 서울 서초경찰서에 다수의 댓글·게시글 작성자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박 이사장의 소속사 에투알클래식은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박 이사장이 최근 유 전 감독의 빈소에 조문하지 못하자 박 이사장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 억측이 제기됐고, 심지어 박 이사장의 아내인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에도 욕설이 쏟아졌다"고 고소 배경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면서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박 이사장을 대신해 그의 아버지가 대신 조문을 했고, 박 이사장도 유족에게 연락해 조의를 표했다고 에투알클래식은 전했습니다.

소속사는 "당시 존경하는 선배이자 동료 축구인을 잃은 참담함 속에 조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 이사장의 의견에 따라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돼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이사장과 2002 한일월드컵에 함께 출전한 유 전 감독은 지난 7일 췌장암 투병 끝에 50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