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 역사 쓴 박항서 "한국은 피하고 싶다"

새 역사 쓴 박항서 "한국은 피하고 싶다"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6.16 2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 예선에 진출했습니다.

박 감독은 최종 예선에서 한국은 피하고 싶다고 솔직하게 털어놨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경고 누적으로 벤치에 앉지 못한 가운데, 베트남은 뒷심을 발휘했지만, 아랍에미리트에 3대 2로 져, 2차 예선 첫 패배를 당했습니다.

하지만 조 2위로 사상 처음으로 최종예선 티켓을 따냈습니다.

박 감독은 최종예선에서 또 한 번의 새역사에 도전하겠다면서도, 한국은 피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박항서/베트남 대표팀 감독 : (한국은) 안 만나는 게 좋겠죠. 부담스럽잖아요. 내 조국인데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