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광주 건물 붕괴 첫 영장 신청…재개발 조합 압수수색

경찰, 광주 건물 붕괴 첫 영장 신청…재개발 조합 압수수색

KBC 김재현 기자

작성 2021.06.16 07:59 수정 2021.06.16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굴착기 기사와 현장 소장을 포함한 철거업체 관계자들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광주시와 동구, 재개발 조합을 압수수색해 부적절한 유착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C 김재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이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첫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철거업체 한솔의 현장관리인 강 모 씨와 한솔로부터 재하도급을 받은 백솔의 대표 조 모 씨입니다.

조 씨는 사고 당시 현장에서 철거작업을 했던 굴착기 기사입니다.

[경찰 관계자 : 철거 계획서대로 해체 공사를 안 한 거죠. 제일 큰 혐의는….]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시공사와 철거업체 관계자, 감리 등 모두 14명으로 경찰은 나머지 12명에 대해서도 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광주시와 동구, 재개발 조합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됐습니다.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동구에 대해서는 건물 해체 계획과 조합과의 부적절한 유착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검토보고서 있는지 확인해 주시고, 완료보고서 안 들어왔어요? (완료보고서는 아직 안 들어왔어요.)]

광주시로부터는 감리자 명단 등을 확보했고 재개발 조합에 대해서는 불법 재하도급에 관련됐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조폭 출신으로 불법 재하도급 계약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이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문 전 회장을 형사 입건하고 국제 수사 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신병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