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릭센, SNS 사진 속 웃으며 '엄지 척'…"감사합니다"

에릭센, SNS 사진 속 웃으며 '엄지 척'…"감사합니다"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6.15 17:14 수정 2021.06.15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셜 미디어로 인사 전한 에릭센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경기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덴마크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9세·인터 밀란)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회복을 알렸습니다.

에릭센은 오늘(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감사의 글을 올렸습니다.

사진 속 에릭센은 병실로 보이는 공간에 누워 미소를 지은 채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린 모습입니다.

에릭센은 "전 세계에서 여러분이 보내주신 다정하고 놀라운 인사와 메시지에 무척 감사하다. 나와 가족에게 큰 힘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여전히 받아야 할 검사가 좀 남았지만, 괜찮다"고 상태도 설명했습니다.

손흥민과 잉글랜드 토트넘에서 함께 뛴 동료였던 에릭센은 지난 13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에 선발로 출전해 뛰던 중 전반 막판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의료진이 그라운드에서 심폐소생술을 하는 위급한 상황까지 갔지만 다행히 에릭센은 의식을 되찾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후 덴마크 대표팀 주치의는 에릭센에게 심정지가 와 사망 상태였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대회에 나선 다른 나라 선수는 물론 손흥민도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회복을 기원하는 세리머니를 펼치는 등 그라운드 안팎에서 응원 물결이 일었고, 에릭센은 직접 인사를 전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습니다.

에릭센은 "이제 다음 경기에 나설 덴마크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라며 "덴마크의 모두를 위해 뛰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에릭센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재개된 핀란드와 경기에서 1대 0으로 진 덴마크는 오는 18일 벨기에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릅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