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승부조작 강동희 '제명' 유지…징계 해제안 기각 결정

승부조작 강동희 '제명' 유지…징계 해제안 기각 결정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6.15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승부조작 강동희 제명 유지…징계 해제안 기각 결정
승부조작으로 프로농구에서 제명된 강동희(55세) 전 원주 동부(현 원주 DB) 감독의 복권 시도가 무산됐습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오늘(15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어 강 전 감독에 대한 제명 징계 해제안을 두고 심의한 결과 기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재정위는 "강 전 감독이 국가대표 선수로서 각종 국제 대회에 출전해 국위선양에 기여한 점과 징계 후에도 지속해서 강사로 활동하며 후배 선수들을 위해 노력한 점은 인정하지만 현시점에서는 공정하고 투명해야 할 스포츠 환경 조성을 위해 본 안건을 기각하기로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KBL은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재논의하지 않겠다는 게 KBL의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L은 강 전 감독 본인과 10개 구단 감독을 비롯한 농구인들이 탄원서를 제출하자 이정대 총재의 판단에 따라 이번 재정위를 열었습니다.

제명 징계가 해제되더라도 실형을 산 점 등에 비춰볼 때 현실적으로 지도자 등으로 농구 현장에 복귀하기 힘든 상황에서 강 전 감독이 이처럼 복권에 의지를 보인 것은 그만큼 명예 회복을 강하게 바랐기 때문입니다.

강 전 감독은 형을 마친 뒤 자숙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프로스포츠협회 부정방지 교육 강사, 각종 봉사활동, 강동희 장학금 수여 등 활동을 해왔습니다.

강 전 감독은 2011년 2월부터 3월 사이 프로농구 정규리그 일부 경기에서 브로커들에게 4천700만 원을 받고 경기에 후보 선수들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2013년 8월 징역 10개월에 추징금 4천700만 원을 선고받았고, 이어 같은 해 9월 KBL에서 제명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