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페 여 화장실 음란행위 30대, 계속 같은 범행 저지르다 결국…

카페 여 화장실 음란행위 30대, 계속 같은 범행 저지르다 결국…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6.15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카페 여 화장실 음란행위 30대, 계속 같은 범행 저지르다 결국…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성적 충동을 억제하지 못하고 모르는 여성을 뒤쫓아 화장실에 들어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30대 남성이 수사 기간 계속해서 같은 범행을 저질러 결국 구속됐습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성적 목적 공공장소 침입 혐의로 37살 A씨를 구속해 지난 14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3일과 7일 제주시 내 카페 등 영업점 3곳에서 여성 손님이 화장실에 들어가자 뒤쫓아 들어간 혐의를 받습니다.

A씨는 여성 손님이 없을 때도 혼자서 여자 화장실을 들어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7일 한 영업점 관계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 다음날 제주시 모처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A씨는 같은 범행으로 수사를 받던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는 앞서 지난달 30일 오후 제주시에 있는 한 카페에서 여성 손님이 화장실에 들어가자 뒤쫓아 들어갔다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힌 바 있습니다.

그는 범행 당시 두 차례 여성을 뒤따라가 혼자서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는 경찰에서 "여성들이 화장실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성적 충동을 느꼈다"고 진술했습니다.

당시 경찰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A씨가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던 중에 추가로 같은 범행을 저지르자 지난 10일 다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도 이번에는 "재범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