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난민촌서 생후 6일 아기, 추위에 떨다 숨져

미얀마 난민촌서 생후 6일 아기, 추위에 떨다 숨져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6.15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얀마 난민촌서 생후 6일 아기, 추위에 떨다 숨져
▲ 미얀마 카야주 데모소의 난민촌

미얀마 난민촌에서 생후 6일밖에 안 된 신생아가 추위에 떨다 숨졌다고 현지매체 미얀마 나우가 어제(14일) 보도했습니다.

미얀마 나우는 아기 친척의 말을 인용해 아기가 비바람을 막아줄 가림막이나 담요, 의약품 부족으로 감기에 걸려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이 친척은 "아기가 태어난 뒤 며칠간은 상태가 좋았고 모유도 잘 먹었지만 폭우가 내린 뒤 아프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아기의 가족은 지난달 미얀마군이 페콘의 교회를 집중 포격하자 난민촌으로 들어왔습니다.

한 난민 여성은 난민촌에서 가장 큰 문제는 식수 부족이라면서 "의약품도 알사탕 모양의 기침약과 위장 진통제가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29일에도 생후 몇개월 밖에 되지 않은 아기가 카야 주의 숲속에 있는 난민촌에서 열병으로 숨졌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미얀마 군은 지난 11일 페콘에서 난민용 보급품과 의약품, 앰뷸런스 등을 불태워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미얀마군과 무장반군과 충돌이 이어지면서 카야 주와 샨 주에서는 10만 명이 넘는 주민들이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습니다.

(사진=미얀마 나우 사이트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