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 챙기는 캡틴 SON…이것이 '주장의 품격'

다 챙기는 캡틴 SON…이것이 '주장의 품격'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6.15 07:37 수정 2021.06.15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축구대표팀에서 주장 손흥민 효과는 점점 강렬해지고 있습니다. 실력은 물론 따뜻한 동료애로 '원팀'을 만들며 분위기를 확 바꿔놨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주장 손흥민은 3주 전 벤투호에 합류한 뒤 누구보다 바쁘게 뛰었습니다.

훈련장에서는 분위기 메이커로, 그라운드에서는 게임메이커를 자처했습니다.

수비 2명을 가볍게 따돌리는 개인기와 강력한 무회전 프리킥으로 동료의 골을 도왔고 부담스러운 페널티킥까지 성공하며 에이스 역할을 했습니다.

종료 휘슬과 함께 쓰러질 만큼 온 힘을 쏟고도 다시 일어나 동료 한명 한명 챙긴 뒤 고마움을 전하고 나서야 다시 주저앉았습니다.

[손흥민/축구대표팀 주장 : 경기를 많이 못 뛴 선수들은 기분이 상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거 티 하나도 안 내고 도와주는 걸 보고 정말 (모든) 팀원들한테 감사하고 또 고생했다는 말을 가장 먼저 했던 것 같고….]

정상빈, 송민규 등 막내들에게 특히 애정을 쏟았고,

[김신욱/축구대표팀 공격수 : (정)상빈 같은 (어린) 친구들 챙기고 또 경기 전에 동기 부여 해주는 모습이 많이 컸어요. 18살 때 (저한테 사인받으려고) 우리 방문 두들기던 손흥민이 아니에요.]

팬 서비스는 더 각별했습니다.

몸을 풀 때부터 관중의 환호에 일일이 답하고 경기가 끝난 뒤엔 볼보이들까지 챙겼습니다.

주장의 품격을 보여준 손흥민은 이제 10회 연속 본선행을 향해 더욱 각오를 다졌습니다.

[손흥민/축구대표팀 주장 : 대한민국이라는 한 나라 또 한 팀이 돼서 앞으로도 실망시키지 않는 그런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