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늑장 보고에 부실 상담 의혹까지…'직무유기' 고발 검토

[단독] 늑장 보고에 부실 상담 의혹까지…'직무유기' 고발 검토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21.06.14 19:44 수정 2021.06.14 1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늑장 보고에 부실 상담 의혹까지…직무유기 고발 검토
공군 중사 성추행 사망사건과 관련해 늑장 보고로 질타를 받았던 공군 양성평등센터가 피해자 상담도 부실하게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SBS가 입수한 지난달 7일 아버지와의 전화 통화 녹취록을 보면, A 중사는 계속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A 중사는 당시 성추행 사건으로 두 달 동안 청원휴가를 보낸 뒤 영내에서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녹취록에서 A 중사는 "국선변호사가 본인의 연락처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다"면서 변호사를 바꿀까 생각도 했지만 이를 같이 상의할 상담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가격리 중인데다 변호사 조력도 제대로 못 받고 있던 A 중사로서는 부대 내에서 공식적으로 의논할 곳도 없었던 겁니다.

유족 측은 공군 양성평등센터 측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공군은 당시 병가 중인 상담관 대신 인접 부대 상담관 등을 피해자에게 소개해줬다며 부실 상담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