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은 직무회피 대상 아냐"…이중잣대 논란

"국민의힘은 직무회피 대상 아냐"…이중잣대 논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14 20:27 수정 2021.06.14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주 야당들이 소속 의원 가운데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지 국민권익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하면서 조만간 전수조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다른 야당과 달리,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조사에는 관여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쳐서 이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어제(13일) SNS에 올린 글입니다.

"한 줌의 부동산 거래 위법 의혹도 좌시하지 않고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SNS
이어 더불어민주당 조사는 자신이 전직 민주당 의원이었던 만큼 "이해관계를 신고하고 직무회피"를 했지만, "야당은 의무적 이해관계 신고 및 회피 조치 대상이 아니"라고 적시했습니다.

지난 11일 국민의힘이 의뢰한 의원 전수조사에 의지를 갖고 관여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입니다.

국민의힘은 전 위원장이 지난 9일 정의당 등 비교섭 5당이 조사를 의뢰했을 때는 접수 당일 바로 직무를 회피했다며 이중 잣대라고 반발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정치적 중립성 지키지 않고 예외적으로 정치 조사를 하겠다는 뜻입니까? 이렇게 해서 나온 결과를 과연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당은 성급한 우려라고 맞받았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법률적으로 원칙적 입장을 발표하고 있는데, 저희들은 국민권익위원회가 공정하게 이 문제를 여야의 차별 없이 조사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전 위원장은 오늘 하루 취재진 연락에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권익위는 오는 21일 예정된 전원위원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조사 착수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때까지 전 위원장이 직무회피를 하지 않고 조사가 시작될 경우 국민의힘 반발이 더 커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