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대신 대전현충원 간 이준석, 천안함 유족과 눈물

서울 대신 대전현충원 간 이준석, 천안함 유족과 눈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6.14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선 뒤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 대전현충원을 찾았습니다.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들과도 만났는데, "보수 정부 때도 문제를 적극 해결하지 못했다"고 사과하면서 눈물을 보였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4일) 오전 신임 당 지도부와 함께 국립 대전현충원을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전직 대통령들이 안장돼 정치권 인사들이 당선 뒤 첫 일정으로 찾았던 국립서울현충원 대신, 천안함 46용사 묘역과 제2연평해전·연평도 포격 당시 전사자, 마린온 순직 장병 묘역 등이 있는 대전 현충원을 먼저 찾았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희생자·부상자) 모든 분께 흡족할 만한, 또는 합당한 대우를 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할 것이다. 그래서 이것도 여야 협치의 한 대상일 것이다, 이렇게 봅니다.]

이 대표는 추모탑 참배 뒤 방명록에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썼습니다.

또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과도 직접 만났는데, '아이들 아버지의 명예를 지켜달라'는 유족의 말을 듣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보수 정권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못해서 이렇게 10년이 넘었는데도 이렇게 마음 아프게 해드린 것, 제가 당을 대표해서 사과드리고요.]

이 대표는 현충원 참배 뒤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합동분향소를 찾았습니다.

이후 국회로 돌아와 주재한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가 행하는 파격이 여의도 표준이 돼야 한다"며 주류 정치에서 외면받던 논제들을 적극적으로 다루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