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靑 기획사정' 의혹 이규원 검사 소환 조사

검찰, '靑 기획사정' 의혹 이규원 검사 소환 조사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06.14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靑 기획사정 의혹 이규원 검사 소환 조사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 작성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조사를 받은 이규원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에도 출석해 관련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지난주 초 이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검찰은 이 검사를 상대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과 윤갑근 전 고검장의 명예훼손 혐의와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 등을 조사했습니다.

이 검사는 과거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근무하면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중천씨와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에 대한 면담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상위기구인 법무부 과거사위는 이 면담보고서를 토대로 2013년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이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2019년 3월 수사를 권고했습니다.

또 같은 해 5월 김 전 차관 사건 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윤 전 고검장이 윤씨와 만나 골프나 식사를 함께했다는 진술과 정황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곽 의원과 윤 전 고검장은 이 검사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곽 의원은 이와 별도로 김 전 차관에 대한 재수사 권고가 '청와대발 기획사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민정수석, 이광철 민정비서관을 직권남용과 강요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검찰은 이 검사가 면담보고서 내용을 일부 왜곡하고 언론에 유출하는 과정에서 친분이 깊은 이광철 비서관과 교감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김 전 차관에 대한 재수사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 무리하게 사건을 몰고 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