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굴착기 기사 "건물 내부 진입해 철거" 경찰, 붕괴 원인 조사

굴착기 기사 "건물 내부 진입해 철거" 경찰, 붕괴 원인 조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14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굴착기 기사 "건물 내부 진입해 철거" 경찰, 붕괴 원인 조사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경찰이 건물 내부까지 굴착기를 투입해 작업 중이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오늘(14일) 광주경찰청 전담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재하도급 업체인 모 건설 대표이자 굴착기 기사 A씨는 "건물 옆에 쌓인 흙더미 위에 굴착기를 올리고 작업했지만 굴착기 팔이 5층 높이까지 닿지 않아 건물 내부로 굴착기를 진입했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는 "건물 내에 쌓인 흙더미 위에서 철거 중인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굴착기도 넘어졌다"며 "이후 건물이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당일은 물론 이전부터 해체계획서대로 위층부터 순차적으로 철거하지 않았다는 주민들의 제보를 뒷받침하는 진술입니다.

광주 건물 붕괴 사고 굴착기
경찰은 A씨의 진술대로 제때 치우지 않은 흙더미로 인해 사고가 났을 가능성과 굴착기로 파쇄 작업을 하다가 건물이 균형을 유지하지 못하고 붕괴했을 가능성 등을 모두 조사 중입니다.

건설사가 사고 전날인 지난 8일 흙더미와 건물을 와이어로 연결했고 사고 당일 와이어가 끊어졌음에도 조치를 하지 않고 철거 작업을 이어갔다는 진술 등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작업자 10여 명, 담당 공무원 등을 상대로도 조사 중입니다.

현장에는 건설사 소속 현장소장과 작업자들, 건설사 대표인 굴착기 기사, 신호수 2명 등이 있었으며 안전을 감독해야 할 감리자는 없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