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중학생 오늘부터 3분의 2 등교…직업계고는 매일 등교

수도권 중학생 오늘부터 3분의 2 등교…직업계고는 매일 등교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14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도권 중학생 오늘부터 3분의 2 등교…직업계고는 매일 등교
2학기 전면 등교에 앞서 오늘(14일)부터 수도권 중학생들의 등교 일수가 늘어나고 직업계고등학교 학생은 매일 등교합니다.

교육부는 오늘부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의 학교 밀집도 기준이 기존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조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다른 학교급이나 다른 지역에 비해서 등교율이 낮은 수도권 중학교 학생들의 등교 횟수가 늘어날 전망입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수도권의 중학교 등교율은 48.3%로 수도권 초등학교(67.7%), 수도권 고등학교(67.2%), 비수도권 중학교(80.9%)보다 현저히 낮았습니다.

그동안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학교 밀집도는 ▲ 1단계 3분의 2 이하 원칙이나 조정 가능 ▲ 1.5단계 3분의 2 이하 ▲ 2단계 3분의 1 이하 원칙(고교는 3분의 2 이하)이나 3분의 2까지 조정 가능 ▲ 2.5단계 3분의 1 이하 ▲ 3단계 전면 원격 수업으로 규정돼 있었습니다.

교육부는 지난 2주 동안 준비 기간을 거쳐 거리두기 2단계가 유지된 수도권에서 등교 확대 방침을 적용키로 했습니다.

직업계고에서는 거리두기 2단계까지 전면 등교가 이뤄집니다.

등교 확대를 앞두고 서울시교육청은 최근 학교 방역 안전망 구축방안을 밝혔습니다.

이동검체팀 선제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기숙학교 자가검사키트 사용과 함께 5개교에서 신속 PCR 검사를 시범 운영한다는 계획입니다.

중학교 가운데 학생 수가 500명 이상인 190곳에 학교당 1명씩,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해서는 모든 학교에 각 2명씩 방역 인력을 지원합니다.

기존에 학생 수 1천 명 이상의 학교에 학교당 2명의 학교 보건 지원 강사를 지원하는 것에 더해 학생 수가 850명 이상인 초·중·고교 100곳에는 학교보건 지원 강사를 추가로 둡니다.

전면 등교 시 급식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3교대 이상 분산 급식을 해야 하는 학교에는 학교 급식 보조 인력을 지원합니다.

2학기부터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전면 등교가 시작되지만 이미 전면 등교를 하는 곳도 있습니다.

대구시교육청은 지난해, 세종시교육청은 올해 1학기부터, 전남도교육청은 지난주부터 전면 등교를 시작했습니다.

충북도교육청은 오는 21일부터, 강원도교육청은 다음 달 1일부터 본격 전면 등교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