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G7 "2021년은 지구를 위한 전환점…2050년까지 온실가스 제로"

G7 "2021년은 지구를 위한 전환점…2050년까지 온실가스 제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6.14 0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주요 7개국(G7) 정상은 13일(현지시간) "녹색 전환과 온실가스 배출 축소, 생물다양성 위기의 반전을 통해 2021년을 지구를 위한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G7 정상들은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영국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정상회의 뒤 발표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상들은 공동성명에서 "가능한 일찍, 늦어도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0)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총동원한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를 위해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전과 비교할 때 1.5도 내로 제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습니다.

정상들은 "석탄 발전이 온실가스 배출의 가장 큰 단일 원인임을 인식한다"며 탄소 저감장치를 갖추지 않은 석탄 발전에서 탈탄소화 발전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가속해야 할 필요성을 인정했습니다.

아울러 2009년 코펜하겐 합의와 2015년 파리협정에서 공약한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연간 1천억 달러(약 112조원) 규모의 기후변화 재원 제공 약속도 재확인했습니다.

정상들은 "2025년까지 공공 및 민간 자원으로부터 매년 1천억 달러(약 112조 원)를 동원한다는 목표를 재확인하며, 이 기간에 전반적인 국제 기후변화 기금 기부를 늘리고 개선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른 선진국도 이 노력에 동참하고 기여를 늘릴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해 2030년까지 육지와 해양 면적의 30%를 보호 지역으로 지정하는 '30 by 30' 목표를 지지했습니다.

정상들은 "우리는 2030년까지 지구 육지와 해양의 최소 30%를 보존·보호하는 것을 포함해 지구 생물다양성 목표를 달성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