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에 더 터프해진 G7, 신장·홍콩·타이완해협 문제 '직격'

중국에 더 터프해진 G7, 신장·홍콩·타이완해협 문제 '직격'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6.14 00:05 수정 2021.06.14 0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에 더 터프해진 G7, 신장·홍콩·타이완해협 문제 직격
주요 7개국(G7)이 정상회의 성명에서 홍콩 민주화 세력 탄압과 신장 자치구 주민 강제노역, 타이완과의 갈등 등을 거론하며 대중국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G7 정상회의가 폐막 성명을 통해 중국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G7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공동성명에서 중국에 신장 자치구 주민의 인권 존중과 홍콩에 대한 고도의 자치 허용을 촉구했습니다.

성명은 "중국에 신장의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과 홍콩반환협정과 홍콩 기본법이 보장하는 홍콩의 권리와 자유, 고도의 자치를 지키라고 촉구함으로써 우리의 가치를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G7 정상은 이어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양안 이슈의 평화적 해결도 촉구했습니다.

성명은 또 "우리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상황에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남중국해의 지위를 바꿔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방적인 행위를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G7 정상들은 글로벌 경제의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을 저해하는 중국의 비시장(Non-Market) 정책과 관행에 대응하기 위한 집단적 접근 문제를 지속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동성명에는 코로나19 기원 재조사를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에 중국과 관련해 달라진 분위기를 강조하면서 "2018년도 G7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는 북한과 러시아에는 한 문단이 통으로 할당됐지만, 중국은 명시적으로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며 "당시엔 중국과 관련해서는 어떤 것에서도 합의에 이를 수가 없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설명했습니다.

중국은 자국을 겨냥한 G7의 움직임을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앞서 영국주재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전날 웹사이트에서 "작은 그룹의 국가들이 글로벌 결정을 지시하는 시기는 오래전에 지났다"며 "작은 집단이나 정치 블록의 이익을 위한 것은 사이비 다자주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