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정지'로 쓰러진 에릭센…'동료애'로 구했다

'심정지'로 쓰러진 에릭센…'동료애'로 구했다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21.06.13 20:54 수정 2021.06.14 03: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손흥민 선수가 골 세리머니로 쾌유를 빈 옛 동료 에릭센 선수 소식입니다. 오늘(13일) 경기 도중 심정지로 쓰러졌는데요, 동료들의 빠른 응급조치로 다행히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정희돈 기자입니다.

<기자>

핀란드와 유로2020 1차전에 선발 출전한 에릭센은 전반 42분 골문 앞으로 전력 질주했다가 돌아선 뒤 갑자기 의식을 잃고 앞으로 쓰러졌습니다.

에릭센 경기중 심정지
그러자 주장 키예르가 재빠르게 달려가 쓰러진 에릭센의 기도를 확보해 응급조치한뒤 급히 의료지원을 요청합니다.

10분가량 심폐소생술이 진행되는 동안 덴마크 선수들은 충격 속에 울먹이면서도 에릭센 주변을 감싸 치료 장면을 가렸고, 충격에 빠진 에릭센의 부인을 위로했습니다.

의식을 되찾은 에릭센은 들것에 실려 동료들과 함께 그라운드를 빠져나갔고, 1만 6천여 관중의 기립 박수가 이어졌습니다.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 1대 0으로 이긴 핀란드는 골 세리머니를 자제하며 덴마크 선수들을 배려했습니다.

에릭센의 인터 밀란 동료인 벨기에의 루카쿠는 러시아전에서 골을 넣은 후 에릭센의 이름을 크게 외쳤고,

[크리스 (에릭센) 빨리 회복해 I Love You]

손흥민도 오늘 경기 직전 SNS에 빠른 회복을 비는 메시지를 전한 뒤 골 세리머니와 경기가 끝난 뒤에도 23번을 그리며 쾌유를 빌었습니다.

손흥민/에릭센
덴마크축구협회는 에릭센이 현재 안정적인 상태에 있으며 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