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G7,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불…"소집단 시대 끝나"

G7,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불…"소집단 시대 끝나"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1.06.13 20:42 수정 2021.06.13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G7 정상들이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에 대응하는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외교 데뷔 무대부터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진영과 중국 사이의 힘겨루기가 더 치열해지는 분위기입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G7 정상회의 첫날 회의가 끝난 뒤, 미 백악관은 G7 정상들이 '더 나은 세계 재건'이라는 이름의 글로벌 인프라 구상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G7 정상회의
중남미와 아프리카, 인도태평양 지역에 걸쳐 중, 저소득국가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내용입니다.

인프라 투자를 고리로 세계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에 맞대응하기 위한 것입니다.

[존슨/영국 총리 : 세계적으로 불평등이 고착화 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를 한 단계 발전시키고 더 낫게 재건할 필요가 있습니다.]

첫 외교 데뷔 무대부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한 대중견제책을 들고나온 것인데,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웠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갈등을 일삼았던 유럽 정상들은 동맹 규합을 우선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복귀를 환영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제가 전에도 말했듯이 미국이 돌아왔습니다.]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우리에게 필요한 건 협력인데, 미국의 대통령이 G7의 일원으로 돌아온 건 대단한 일입니다.]

중국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영국주재 중국대사관은 "소집단이 세계를 좌지우지하던 시대는 끝났다"며 G7의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G7 국가 가운데 이탈리아는 중국의 '일대일로'에 참여하고 있고, 대중강경책을 우려하는 나라들도 있어 얼마나 효과적인 단일대오가 형성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용화)

▶ 스가와 첫 조우…文, G7 회의서 "2억 달러 백신 지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