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고를 통째로 훔친 남성…잡고 보니 1년 전에도

금고를 통째로 훔친 남성…잡고 보니 1년 전에도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1.06.13 20:16 수정 2021.06.13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포항 무인 PC방에서 금고를 통째로 들고 달아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잡고 보니까 1년 전에도 같은 곳에서 금품을 훔치다 붙잡힌 사람이었습니다.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남성이 PC방 안에서 이곳저곳 기웃거립니다.

계산대 안쪽으로 들어오더니, 금고를 통째로 들고 가지고 나갑니다.

다시 나타난 이 남성.

이번에는 PC방 무인 발권기 문을 열어 현금을 집어갑니다.

오늘(13일) 새벽 5시쯤,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무인 PC방에서 벌어진 절도사건입니다.

포항 무인 PC방 금고털이범 CCTV
[피해 업주 : 첫 번째는 금고에 한 50만 원 정도, 문화상품권 33만 2천 원, (무인기계) 문 열어서 그 안에 있는 한 100만 원 정도 (사라졌죠.)]

경찰이 오늘 오후 CCTV 속 남성을 추적해 근처 주거지에서 붙잡았는데, 알고 보니 1년 전 이곳 PC방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금품을 훔치다 적발돼 벌금형을 받은 동일 인물이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

5살 된 아들을 상습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와 동거남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5살 남아 학대 혐의' 친모·동거남 구속 '5살 남아 학대 혐의' 친모·동거남 구속
앞서 오늘 오후 인천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이들은 반팔, 반바지 차림에 모자를 눌러쓰고 출석했습니다.

[동거남 : (혐의 인정하시나요?) 네 인정합니다.]

동거남은 지난 10일 친모 아들을 때려 중태에 빠트렸는데, 혐의를 줄곧 부인하다 경찰의 추궁에 학대 사실을 모두 인정했습니다.

---

오늘 오전 11시 50분쯤, 충남 청양군의 한 저수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습니다.

청양경찰서
부패한 시신은 허리춤에 쇠줄이 매어진 상태로 떠올랐는데, 경찰은 범죄 연관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