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민지, KLPGA 셀트리온 역전 우승…시즌 4승 독주

박민지, KLPGA 셀트리온 역전 우승…시즌 4승 독주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6.13 16:20 수정 2021.06.13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민지, KLPGA 셀트리온 역전 우승…시즌 4승 독주
박민지 선수가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투어 셀트리온퀸즈마스터즈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상반기에 벌써 시즌 4승을 기록했습니다.

박민지는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컨트리클럽 (파72·6천53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3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습니다.

최종 합계 15언더파를 기록한 박민지는 2위 박현경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억 4천400만원을 받았습니다.

4월 넥센·세인트나인마스터즈, 5월 NH투자증권레이디스챔피언십과 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민지는 올 시즌 9개 대회 만에 4승을 달성하며 독주를 이어갔습니다.

시즌 상금 6억 4천800만 원을 쌓은 박민지는 상금 1위를 지켰고, 2위였던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도 장하나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습니다.

박민지는 지난주 롯데오픈에는 체력 안배 차원에서 불참해 개인적으로는 시즌 8개 대회에 나와 절반인 네 차례나 우승하는 무려 50%의 우승 확률을 기록했습니다.

박민지는 우승 직후 중계방송 인터뷰에서 "우승 경험이 쌓이다 보니 점점 자신감이 붙고 그 자신감이 경기력 향상으로 이어져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면서 "상반기 안에 1승을 더 추가하고 싶다"는 욕심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오늘(13일) 최종 라운드는 대혼전이었습니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린 장하나가 12번과 13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해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고, 이후 박민지와 박현경, 안지현 3명이 엎치락뒤치락 접전을 펼쳤습니다.

안지현이 14번 홀(파4) 그린 밖에서 시도한 칩인 버디 성공으로 14언더파가 되며 단독 선두에 나서자, 앞 조에서 경기한 박현경이 15, 16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15언더파, 단독 1위 자리를 빼앗았습니다.

하지만 박현경은 17번 홀(파3) 그린 주위에서 칩샷을 하다가 뒤땅을 치는 바람에 1타를 다시 잃었고, 이때 14, 15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기회를 엿보던 박민지가 16번 홀(파4) 2m 버디 퍼트를 넣고 1타 차 단독 1위로 올라섰습니다.

먼저 박현경이 14언더파로 경기를 마쳤고, 박민지는 17번 홀 2m 파 퍼트 실패로 다시 박현경과 공동 선두가 됐습니다.

박민지와 박현경이 14언더파, 안지현이 13언더파인 상황에서 박현경은 경기를 끝냈고, 박민지와 안지현은 마지막 18번 홀(파4)을 남겼습니다.

박민지는 88m 거리에서 친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붙인 뒤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안지현은 파로 경기를 끝내 13언더파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사진=KLPGA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