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당선 다음 날 상계동 주민 안철수와 카페 회동

이준석, 당선 다음 날 상계동 주민 안철수와 카페 회동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6.13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준석, 당선 다음 날 상계동 주민 안철수와 카페 회동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전당대회 다음 날인 12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와 안 대표는 어제(12일) 오후 노원구 상계동에서 만나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 대표와 안 대표는 약 1㎞거리에 사는 상계동 주민으로 이준석 대표가 전화를 걸어 지역 명소인 '마들 카페'에서 만나자고 했고, 안 대표의 제안으로 수락산 근처 다른 카페에서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 두 당의 합당 문제를 포함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국민의당이 전국 지역위원장 공모에 나서자 "솟값은 후하게 쳐드리겠지만, 갑자기 급조하고 있는 당협 조직이나 이런 것들은 한 푼도 쳐드릴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안 대표가 지역위원장 임명 안건을 보류하자 지난 6일 "지역위원장 임명 문제에 있어서 전향적 검토를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대표가 되면 같은 상계동 주민으로서 허심탄회하게 합당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반응했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대표 선출에 대한 의미를 담아 "대한민국이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국민적 변화의 요구"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정치 변화는 시대정신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