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퇴장 악재' 김학범호, 10명이 싸웠지만 가나에 3대1 승리

'퇴장 악재' 김학범호, 10명이 싸웠지만 가나에 3대1 승리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6.12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퇴장 악재 김학범호, 10명이 싸웠지만 가나에 3대1 승리
▲ 12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 이상민이 헤딩으로 첫 골을 넣은 뒤 동료와 기쁨을 함께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 확정을 위한 마지막 실전 무대에 오른 김학범호가 수적 열세에도 가나에 승리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오늘(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 평가전에서 이상민과, 이승모, 조규성의 연속골을 묶어 3 대 1로 이겼습니다.

1대0으로 앞서던 전반 38분 왼쪽 풀백 김진야가 퇴장당해 한 명이 부족한 열세에 놓였지만, 오히려 후반에 두 골을 추가해 가나를 제압했습니다.

선제골은 전반 17분에 터졌습니다.

이유현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공격에 가담한 중앙 수비수 이상민이 머리로 받아 넣어 올림픽 대표팀 데뷔골을 기록했습니다.

전반 38분 김진야가 상대 선수 발목을 밟아 퇴장당하는 변수가 발생한 가운데, 대표팀은 다양한 선수들을 교체 투입하며 기량을 점검했습니다.

후반 12분, 교체투입된 이승모가 들어간 지 1분 만에 추가 골을 넣었고, 최전방 공격수 조규성은 설영우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터닝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대표팀은 후반 30분 수비수 김재우의 패스가 끊기며 한 골을 내줬지만 승패엔 영향이 없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