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 565명…수도권에서 4명 중 3명 발생

코로나19 신규 확진 565명…수도권에서 4명 중 3명 발생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6.12 09:32 수정 2021.06.12 0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신규 확진 565명…수도권에서 4명 중 3명 발생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오늘(12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나타냈습니다.

어제보다 소폭 늘면서 이틀 연속 500명대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65명 늘어 누적 14만7천42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556명)보다 9명 늘었습니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각종 모임·다중이용시설·사업장 등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끊이지 않으면서 하루 확진자 수는 400∼7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556명→485명→454명→602명→611명→556명→565명입니다.

이 기간 500명대가 3번이고, 400명대·600명대가 각 2번입니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547명꼴로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24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국내발생이 525명, 해외유입이 40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205명, 경기 170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총 394명(75.0%)입니다.

비수도권은 경남 23명, 대전 22명, 대구 21명, 부산13명 등 총 131명(25.0%)입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북구의 한 교회에서 지난 9일 이후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153명으로 늘었습니다.

또 충북 충주시의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서는 8일 이후 총 14명이 확진됐고, 경남 창녕군 외국인식당(누적 87명)과 인천 남동구 가족·학교(56명) 등의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어제보다 1명 늘어 누적 1천982명이 됐고 위중증 환자는 총 155명으로, 어제(153명)보다 2명 늘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