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U+모바일tv서 CJ ENM 채널 송출 중단…콘텐츠사용료 협상 결렬

U+모바일tv서 CJ ENM 채널 송출 중단…콘텐츠사용료 협상 결렬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1.06.12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U+모바일tv서 CJ ENM 채널 송출 중단…콘텐츠사용료 협상 결렬
LG유플러스와 CJ ENM의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LGU+의 U+모바일tv에서 CJ ENM 채널 방송이 중단됐습니다.

U+모바일tv에서는 오늘(12일) 0시부터 CJ ENM 채널 10개의 실시간 방송의 송출이 중단됐습니다.

중단된 채널은 tvN, tvN 스토리, O tvN, 올리브, 엠넷, 투니버스 등 10개입니다.

이용자들이 이들 채널을 선택해도 오류 메시지만 뜨고 방송을 볼 수 없는 상태로, LGU+는 "제휴사가 실시간 방송 송출을 중단함에 따라 U+모바일tv 앱 내 CJ ENM 실시간 방송이 중단된다"는 내용의 공지를 올렸습니다.

LGU+는 "CJ ENM의 과도한 사용료 인상 요구가 협상 결렬의 원인인 만큼,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책임이 CJ ENM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CJ ENM이 U+모바일tv의 프로그램 사용료를 전년 대비 175% 인상하라고 요구했다면서 "플랫폼과 대형 방송채널사업자(PP) 간 통상적 인상률이 10% 이내인 데 비해 비상식적인 금액 요구"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5월부터 3차례에 걸쳐 구체적 인상률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으나 CJ ENM은 전년 대비 2.7배 인상안 고수 및 콘텐츠 송출 중단 통보만 반복했다"며 "중단 직전까지 CJ ENM에 합리적 제안을 요청했으나 CJ ENM의 추가 제안은 없었고 당일 오후 송출 중단을 고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LGU+는 "CJ ENM의 일방적인 사용료 인상 요구는 국내 미디어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최근 정부 주재로 진행 중인 플랫폼과 PP의 상생 협력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원활한 시청권 확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 채널에 대한 대가 산정은 당사자 간 자율적 협의사항이지만 이로 인해 실시간 채널이 중단될 경우 이를 시청해온 국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며 "자율적 협상은 계속돼야 하지만 이런 협상이 국민 시청권 침해로 이어지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