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필승 계투조의 희비'…선두 LG 웃고, 삼성은 뼈아픈 역전패

'필승 계투조의 희비'…선두 LG 웃고, 삼성은 뼈아픈 역전패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6.11 2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필승 계투조의 희비…선두 LG 웃고, 삼성은 뼈아픈 역전패
프로야구에서 공동 선두였던 LG와 삼성이 필승 계투조의 활약에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LG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홈 경기에서 3대 1로 승리했습니다.

1대 1로 맞선 8회 두산의 구원 투수 이승진 이형범, 장원준이 볼넷 5개를 남발한 덕분에 밀어내기로만 2점을 보태 승패를 갈랐습니다.

LG는 선발 수아레스가 6이닝을 1실점을 막고 내려간 뒤 8회 투아웃 1루에서 등판한 4번째 투수 정우영이 승리를 따냈고, 또 9회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고우석이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삼성은 대구 홈경기에서 셋업맨 우규민과 마무리 오승환이 차례로 무너져 NC에 5대 4로 역전패했습니다.

삼성은 홈런 3방을 앞세워 4대 2로 승리를 앞둔 8회 우규민을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하지만 우규민이 투아웃을 잡은 뒤 대타 이원재에게 좌전 안타, 1번 타자 박민우에게 3루타를 맞고 흔들렸습니다.

이어 이명기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순식간에 4대 4로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9회에 올라온 '돌부처' 오승환도 선두 타자 양의지에게 2루타를 맞고 위기에 몰린 뒤 결승점을 허용하고 고개를 떨궜습니다.

원아웃 1,3루에서 노진혁에게 결승 2루타를 얻어맞아 무너졌습니다.

인천에서는 SSG가 키움을 8대 6으로 제압했습니다.

수원에서는 KT가 한화의 마무리 정우람을 무너뜨리고 경기를 연장으로 몰고 간 뒤 연장 11회 노아웃 3루에서 터진 장성우의 끝내기 안타로 6대 5로 승리했습니다.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KIA-롯데전은 비로 취소돼 내일(12일) 더블헤더로 열립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