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교생 궁사' 김제덕, '도쿄 올림픽 리허설' 아시아컵 우승

'고교생 궁사' 김제덕, '도쿄 올림픽 리허설' 아시아컵 우승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6.11 1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교생 궁사 김제덕, 도쿄 올림픽 리허설 아시아컵 우승
17세 '고교생 궁사'인 김제덕(경북일고 2학년) 선수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2021 아시아컵에서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제덕은 광주 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대표팀 선배 김우진(청주시청)을 승점 7대 3으로 물리쳤습니다.

2004년생으로 올해 처음 성인 국가대표로 뽑힌 데 이어 치열한 경쟁을 뚫고 도쿄 올림픽 대표로 선발된 김제덕은 첫 출전한 성인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자신보다 열두 살 많은 올림픽 대표팀 선배이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김우진을 국제대회 결승에서 꺾으며 더욱 자신감을 끌어올렸습니다.

도쿄 올림픽 개막일 기준으로 만 17세 3개월이 되는 김제덕은 도쿄에서 메달을 획득하면 한국 남자 양궁 사상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됩니다.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이번 아시아컵 남녀 개인전과 남녀 단체전, 혼성전 등 5개 종목 우승을 모두 휩쓸었습니다.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는 장민희(인천대)가 안산(광주여대)을 6대 4로 물리치고 우승했습니다.

남자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 일본을 6대 2로, 여자 대표팀은 결승에서 일본을 6대 0으로 꺾었습니다.

혼성전에서도 김우진-안산 조가 일본의 후루카와 다카하루-하야카와 렌 조를 결승에서 5대 4로 따돌리고 우승했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말레이시아, 타지키스탄, 방글라데시 등 5개국이 출전했습니다.

성공적으로 실전 테스트를 마친 태극 궁사들은 진천선수촌으로 돌아가 2회 연속 올림픽 전 종목 석권을 위한 막바지 훈련을 이어갑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